작성일 : 14-06-17 18:58
남편만 변했나요? 아내는요?
 글쓴이 : 신가회
조회 : 708  
<P style="TEXT-JUSTIFY: inter-word; TEXT-ALIGN: justify">"아니 나만 변했습니까? 이 여자도 변했다구요. 결혼 전에는 등산도 따라 다니고 야구장도 곧장 놀러 갔던 아내가 요즘에는 꿈쩍도 안합니다. 모두가 귀찮다는 겁니다. 아니, 벌써 아줌마가 다 된 것인지.. 나 원 참."<BR><BR>결혼 전과 후, 남자만 그렇게 변심하는 것일까? 그 질문에 대해서는 '아니다'가 정답이다. 여자도 결혼 전과 후가 확연히 구별된다. 결혼 전의 사랑에 빠진 여자는 그이가 가자는 데는 어디든지 따라간다. 야구의 '야'자도 모르면서 야구장에 기꺼이 동행한다. 세 시간 가까이 야구를 본다는 것은 전혀 모르는 언어의 영화를 세 시간 보는 것 만큼이나 고역이겠지만 이 여자는 끄떡없이 함께 앉아 있다. <BR><BR>낚시? 사랑하는 그이가 가자고 그러면 두말 않고 따라 나선다. 시간 죽이는 게 대수인가? 등산? 하이힐 신고도 따라 나선다. 지금 발이 아픈 게 대수인가? 발이 아프면 나중에는 하이힐을 들고 맨발로 걸어 다니면 되는 것이고 그것도 정 안되면 사랑하는 그 이가 어떻게 해 줄 것이라는 믿음이 충만하다.<BR><BR>그랬던 여자가 결혼하고부터는 너무나도 변해 버린다. 남편이 쉬는 날, 야구장 가자고 그런다. 그럴 때 아내는 이렇게 답변한다. "저녁에 뉴스에 다 나올텐데 뭐하러 그런 데를 가? 하나도 재미없는데..."<BR><BR>등산 가자고 말하는 남편에게 아내는 시큰둥하게 대답한다. "어차피 내려올 거 뭐하러 올라가? 다리 아프게?"그 말을 들은 남편은 속이 확 뒤집힌다. "아니, 이 여자가 이렇게 변해도 되는거야? 결혼하기 전에는 그렇게 열심히 따라 다니더구만..."<BR><BR>남편들이여! 괜히 열 받지 말라. 열 받아 봤자 손해 보는 것이 바로 그대들이다. 열 받기 전에 여자들이 왜 그런지 원인부터 분석을 해 보자.<BR><BR>한마디로 여자들이 결혼 전에 전국 어디든지 남자를 따라다녔던 이유는 등산이 좋고 낚시나 야구가 좋았던 것이 아니다. 그저 단 하나의 이유가 있다면 사랑하는 남자와 함께 있고 싶어서 그렇게 따라 다녔던 것이다. 그저 사랑하는 사람의 얼굴만 쳐다보고 있어도 배가 불렀다. 그냥 행복했다는 것이다. 거기에다 팔짱까지 끼고 가끔은 손도 잡고 그러니 그 얼마나 행복했겠는가?<BR><BR>그런데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 이미 결혼을 했다. 그 말은 곧 지금부터는 구태여 남편을 따라 다니지 않아도 날마다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이제 남편이 된 그 사람은 내가 그렇게 여기 저기를 쫓아다니지 않아도 언제든지 둥지로 확실하게 돌아 온다. 그 얼마나 위안을 주는 일인가? 여자들은 그렇게 사랑하는 사람과 둥지를 틀었다는 것이 엄청난 위로와 함께 평안을 가져다준다. 이런 상황에 야구장에는 뭐하러 가겠는가? 등산? 그저 지겨운 단어일 뿐이다. 그래서 여자들은 결혼하게 되면 남편과 여가를 함께 하지 않게 되는 것이다.<BR><BR>그런데 남편들은 그렇게 변한 아내들의 모습을 보면서 그렇게 생각한다. <BR><BR>"이 여자가 벌써 아줌마의 근성을 닮아가고 있구나! 그저 퍼져 집에 눌러 앉아 있다니... 참으로 한심한지고..."<BR><BR>문제는 그런 아내들의 모습을 보면서 "이제 이 여자에게서 싱싱한 모습, 풋풋한 모습은 사라졌구나!"라고 생각한다는 점이다.<BR><BR>아내들이여! 남편만 변한게 아니다. 그대들도 변한 것이 많다. 그 점을 잊지 말라! 더불어 남편들을 실망시키지 않고 싶은가? 그렇다면 결혼 후에는 남편과 여가 시간에 자주 동행하라. 자칫 배드민턴 치고 등산 자주 하다가 우연히 만나는 사람이 성취 목표로 변해 버린다면 그것은 참으로 골치 아픈 일이 아닌가? 자기 것을 확실히 지키는 가장 좋은 방법은 남편이 가자고 하면 무조건 따라 나서는 것이다. 그냥 생각을 바꿔서 나도 남편의 여가를 즐기겠다고 생각하면 만사가 OK이다. 세상의 남자들은 마음만큼은 항상 20대인 아내를 원한다는 사실을 잊지 말라!<BR><BR><B>추부길 목사(웰빙교회 담임, 한국가정사역연구소 소장)<BR><BR>[출처: 크리스천투데이]</B></P>

 
 

Total 6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4 가정을 회복시키는 주님의 보혈 신가회 06-17 694
33 결혼은 헌신과 결단이다 신가회 06-17 706
32 부부들이여, 서로를 존중하라 신가회 06-17 709
31 이민영-이찬 커플의 파경을 바라보면서 신가회 06-17 692
30 사랑과 집착 신가회 06-17 691
29 말 한마디의 기적 신가회 06-17 604
28 서로 돌보아주는 사랑을 통한 부부치유 신가회 06-17 695
27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부부 신가회 06-17 715
26 눈물을 통한 치유 신가회 06-17 693
25 기도를 통한 치유 신가회 06-17 693
24 마음을 휘어잡는 말 한마디 신가회 06-17 709
23 니트족이 늘어나는 이유 신가회 06-17 710
22 남편만 변했나요? 아내는요? 신가회 06-17 709
21 천사의 손길 신가회 06-17 623
20 아버지의 마음 신가회 06-17 628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