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4-06-17 18:58
이민영-이찬 커플의 파경을 바라보면서
 글쓴이 : 신가회
조회 : 691  
<P style="TEXT-JUSTIFY: inter-word; TEXT-ALIGN: justify">이민영-이찬 커플의 파경 사건으로 새삼 가정 폭력이 화두로 떠올랐다. 두 사람의 상반된 주장의 진실이 무엇이건 간에, 여전히 가정 폭력이 개인사로 치부되어 은폐되다 참다못해 터지고 있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줬다. <BR><BR>폭력을 당하는 아내들은 고민한다. “이혼하면 아이들은 어떡하죠? 아비 없는 자식 소리를 어떻게 들어요.” “경찰에 신고요? 아이 아빠를 전과자 만들 수는 없어요.” 때리는 남편이 싫지만 결손가정을 향한 따가운 시선과 경제적 어려움, 눈물로 사죄하는 남편의 태도 앞에 “미워도 다시 한 번…….” 할 수밖에 없단다. 그래서 모두 쉬쉬하는 사이에 화만 눈덩이처럼 커진다. <BR><BR>가정 폭력은 피해자와 가해자, 제3자의 의식이 가장 큰 문제다. 남자들은 자신의 폭력을 여러 이유로 합리화한다. “부부 싸움 중에 아내가 자존심 긁는 말을 해서 나도 모르게 ‘꼭지가 돌아’ 우발적으로 발생했다”고 말한다. <BR><BR>여성 피해자들은 용서 구하는 남편을 과신한다. “각서 받았어요. 잘못을 아니까 바뀔 거에요.” 또 “불쌍한 사람…… 내가 돌보지 않으면 누가 돌보리”라는 왜곡된 애정관으로 남자에게 끌려 다니기도 한다. 그들을 보는 외부의 시선 역시 ‘맞을 짓을 했겠지. 오죽하면……’이라는 한 마디로 해답을 찾는다. <BR><BR>그러나 폭력을 참고 넘어갈 경우 더 심각한 사고를 낳는다. 처음 폭력이 어렵지 또 다른 갈등 상황에서 언제든지 재현된다. 남자들이 폭력을 쓰는 이유는 크게 ‘욱’ 하는 다혈질 성격 탓에, 내재된 상처(아킬레스건)를 반복적으로 건드린 경우, 아버지로부터 부지불식간에 학습된 대물림 등이다. 이런 경우 언제 폭력이 발생하는지 원인을 파악하고 폭력이 발생할 경우 대처 요령을 숙지해두는 것이 중요하다. <BR><BR>먼저 배우자의 성향을 아는 게 필요하다. 어떤 때, 무슨 문제가 배우자의 감정을 상하게 하는지 파악해야 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부부 싸움을 할 때, 거친 언어와 행동으로 상대방 가슴에 더 큰 생채기를 내려 한다. 현재 사안과 상관없이 배우자가 속상해하는 문제를 싸움에 개입시킨다. 부부는 동반자이지 적군이 아니다. 내재된 상처를 반복적으로 긁을 것이 아니라 한 쪽이 더 성숙하게 뛰어 넘는 게 필요하다. 혹 실수로 아킬레스건을 건드린 것 같았을 때는 즉시 “알았어요. 미안해요”라고 말하자. <BR><BR>둘째, 한 쪽이 화를 낼 때 맞대응 말고 받아 주는 게 좋다. 감정대로 맞받아치다보면 폭력사태로 빚어지는 경우가 많다. “그렇게 화가 났군요 미안해요” 한 사람은 공감하고 받아주자. 대신 감정의 폭풍이 지난 후 대화로 다시 해결하자. 힘의 논리로 맞서기보다 속도 조절로 이기는 방법을 취하자. <BR><BR>셋째, 자신의 폭력에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면 감정이 들끓는 순간, ‘타임아웃’을 외치고 그 순간을 피하자. 아내에게도 ‘타임아웃’을 외칠 때는 더 말하지 말고 감정을 추스를 시간을 주도록 미리 이야기해 두자. 충분한 심호흡으로 감정을 추스른 후 대화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BR><BR>넷째, 행복한 가정을 만드는, 존경받는 부모가 되기 위해 노력하자. 일반적으로 폭력은 대물림된다. 어린 시절 당한 폭력을 가정생활의 일부분으로 받아들인 사례도 있었다. 행복한 가정을 만드는, 존경받는 부모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부부가 서로 의견을 나누고 노력하자. <BR><BR>다섯째, 무슨 일이 있어도 맞을 짓이란 건 없다. 쉬쉬하지 말고 처음부터 주변에 적극 알려라. 신고나 판결을 받으면 자연 주변 사람들의 시선에 신경을 쓰게 된다. 공권력 개입을 무서워하거나 귀찮아하는 사람도 많다. 폭력은 가정사가 아니라 사회적 문제다. 처음 발생했을 때 초전박살을 내야 한다. 피해자가 “폭력 행사가 나에게 손해구나 다시 하지 말아야지” 느낄 수 있도록 해야 한다.<BR><BR>가정 폭력은 초법적이다. 처벌받고 교육 받은 사람도 가정 폭력이 잘 해결되지 않는다. 가정 폭력의 효력은 초월적이다. 폭력 발생 후 100년이 흘러도 대물림의 그늘에서 벗어날 수 없다. 바로 이 때문에 가정폭력이 완전히 뿌리 뽑혀야 한다. <BR><BR>남편들이여, 자녀들에게 ‘이것이 남자가 가정을 경영하는 법’이라고 가르치고 싶은가? 기업 같았으면 벌써 시장에서 퇴출당했을 것이다. 반(反)시장논리의 가정폭력으로 미래 성장 동력인 자녀 가정까지 발목잡지 말자.<BR><BR>두상달 장로(가정문화원 이사장, 칠성산업 대표) <BR><BR>[출처: 크리스천투데이]</P><!--    <P style="margin-top:10px;padding-top:10px; font-size:13px; color:#0066cc">※ 외부 필자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P>-->

 
 

Total 6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4 가정을 회복시키는 주님의 보혈 신가회 06-17 694
33 결혼은 헌신과 결단이다 신가회 06-17 706
32 부부들이여, 서로를 존중하라 신가회 06-17 709
31 이민영-이찬 커플의 파경을 바라보면서 신가회 06-17 692
30 사랑과 집착 신가회 06-17 691
29 말 한마디의 기적 신가회 06-17 604
28 서로 돌보아주는 사랑을 통한 부부치유 신가회 06-17 695
27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부부 신가회 06-17 715
26 눈물을 통한 치유 신가회 06-17 693
25 기도를 통한 치유 신가회 06-17 693
24 마음을 휘어잡는 말 한마디 신가회 06-17 709
23 니트족이 늘어나는 이유 신가회 06-17 710
22 남편만 변했나요? 아내는요? 신가회 06-17 708
21 천사의 손길 신가회 06-17 623
20 아버지의 마음 신가회 06-17 628
 1  2  3  4  5